본문 바로가기

오피니언

메디톡스 주가, 고속열차의 정차구간 일수도... 유료

기사입력 : 2016-11-21 11:21|수정 : 2016-11-21 13:17
페이스북으로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로 기사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

J. Ryang 객원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J약사의 시장탐구㉑]글로벌시장에서 보톡스를 만드는 회사들, 그리고 제품들...다른 보톡스 회사를 압도할 수 있는 메디톡스의 장점들

예쁘고 잘생겨지고 싶은 마음, 젊음과 아름다움의 추구는 남녀를 불문한다. 이미 우리나라에선 성형수술에 대한 거부감이 사라진 지 오래지만, 그나마 남성들은 이에 편승하지 못해 수술을 받는 비율이 높지 않다. 하지만 몇 년 전부터 남성들 사이에서도 자연스레 성형’시술’에 대한 이야기가 오가기 시작했다. 보톡스나 필러 등을 이용한 ‘쁘띠성형’은 수술이 아니라는 간편성(簡便性)과 가역성(可逆性)덕분에 화장과 같은 미용의 바운더리로 자연스레 자리잡게 된 것이다.

이번에는 ‘쁘띠성형’의 큰 한 축인 ‘Botulinum toxin – BOTOX’에 대해 알아볼 것이다. 보톡스는 앨러간사 Botulinum toxin Product의 이름이기도 하지만, 본 기사에서는 앨러간의 보톡스에 대해서 ‘BOTOX®’로 따로 명기할 것이다.

(Allegan BOTOX®)

(Allegan BOTOX®)

Allegan BOTOX®

보톡스. 주사 한방에 40만-50만원을 호가하였을 때, 부잣집 마나님과 연예인들의 전유물로 긍정적인 뉴스보다는 부작용의 사례로 매스컴에 많이 올라, 아직까진 Toxin의 느낌, 좋지 않은 어감을 완전히 지우진 못했다. 하지만, 합리적인 가격이 형성되고 현대인들의 성공적 시술 실례가 증가하면서 천천히 그 오명을 벗고 있다. 1g으로 100만명이상을 살상할 수 있다는 사실은 보톡스에 대한 괜한 거부감을 유도하지만, 세상에 주름 펴다 사망했다는 말은 존재하지 않는다.

보톡스가 매혹의 가장 강력한 요소인 ‘신뢰’를 얻게 됨에 따라, 과거 10%에 달하는 성장세가 미래에도 다르지 않을 것이라 예상할 수 있다.

보톡스의 기전

보톡스는 부패된 음식에서 발견되는 Clostridium Botulinum이 생성하는 단백질 외독소이다. 간략하게 정리한 보톡스의 기전은, 신경세포가 제 역할을 상실케 하는 것이다.

중추로부터 신경이 타고 흘러, 최종적 움직임을 위해 전달되는 최종 신경전달물질은 아세틸콜린인데(Acetyl Choline), 이는 신경세포말단에 Synaptic Vesicle 속에 저장되어 있다. 이 Vesicle속의 아세틸콜린의 분비를 위해서는 SNARE Proteins(Synaptobrevien, Syntaxin, SNAP25)의 작용이 필요한데, 보톡스는 이러한 단백질들을 망가뜨려 신경세포가 아세틸콜린을 분비할 수 있는 능력을 상실시키는 작용을 한다.

보툴리늄 균주에 따라 생성하는 외독소의 종류는 A-G형, 총 7개의 Type이 존재한다. 이들 균주는 다른 지역에서 발견되거나 다른 숙주를 이용한다는 편향성을 기초로, 약간의 각기 다른 특징을 보인다. 예를 들면 SNARE Proteins중 Syntaxin을 자르는 독소는 C type(BoNT/C), Synaptobrevin을 자르는 독소는 B, G, D, F type 그리고 SNAP-25에 대해서는 A, C, E type이 작용하는 것이다.

현재 기성 상품으로 이용되는 균주는 A type과 B type이고, SOLSTICE사의 MyoBLAC®만이 유일한 B type 제품이다. 그 외 다른 대부분의 제품들은 ALLEGAN사와 동일한 A형 Hall Type을 사용하고 있는데, 이는 미국의 이반 홀(Ivan C. Hall)박사가 분리/동정한, 다른 보톡스균주와 다른 특징을 갖는 균주이다. (*Hall 균주는 낮은 증식률과 높은 신경독소생산을 특징으로 한다.)

세계적으로 보톡스의 60%이상의 수요는 미용목적이 아닌 치료목적으로부터 기인한다. 위에 기술한 보톡스의 신경차단 기전은 여러가지 질환 치료에 도움을 주는데, ALLEGAN ‘BOTOX®’의 기준으로 살피면 △요실금 △하...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주목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