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

에이티젠, 러시아 등에 검사장비 수출..'계약금 20억원'

기사입력 : 2016-12-19 16:42|수정 : 2016-12-19 16:42
페이스북으로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로 기사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

바이오스펙테이터 천승현 기자

현지 허가시 2032년까지 9700억원 규모 구매 약정

에이티젠은 디씨티바이오젠(DCT BIOGEN)과 러시아를 포함한 독립국가연합(CIS)에 NK뷰키트 독점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9739억원이며 이 중 확정 금액은 계약금 20억원이다. 디씨티바이오젠은 계약 후 판매 인허가 승인을 1년 이내에 진행해야 하며 현지 인허가 승인이 이뤄질 경우 2017년부터 2032년까지 9719억원 규모를 최소 구매키로 약정했다.

에이티젠이 독자개발한 NK뷰키트는 몸속의 여러가지 암과 바이러스를 공격하는 면역세포인 자연살해세포(natural killer cell)의 공격력을 측정해 암 발병을 예방하는데 유용한 검사장비다.

회사 측은 “이번 계약은 지난 8월 인도네시아에서 달성한 단일 의료기기 사상 국내 최대 규모였던 3억5000만달러 규모의 수출 계약을 4개월 만에 자체 경신한 것이다”면서 “대만, 인도네시아, 카자흐스탄 등을 포함해 올해 체결한 수출 계약 규모는 1조5239억원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박상우 에이티젠 대표는 "세계의 주요 경제공동체인 CIS지역에 대한 판매계약으로 NK뷰키트의 신뢰성이 강화되는 계기가 됐다”며 “내년부터는 해외는 물론 국내에서의 실적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주목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