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

이노텍, 녹내장 치료제 3상 실패..경쟁사는 FDA 허가신청

기사입력 : 2017-01-04 14:30|수정 : 2017-01-04 14:37
페이스북으로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로 기사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

바이오스펙테이터 조정민 기자

미국 '이노텍 파마슈티컬(INOTEK pharmaceutical)'사의 녹내장 치료제 트라보데노손(Trabodenoson)이 임상 3상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얻지 못했다. 경쟁사인 에어리 파마슈티컬(Aerie pharmaceutical)은 작년 12월 미 FDA에 녹내장 치료제 '로프레사(Rhopressa)'의 신약 승인 신청(NDA)을 했다.

이노텍은 3일(현지시간) 개방형 녹내장 환자와 고안압증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트라보데노손의 임상 3상에서 일차종결점(primary end point) 도달에 실패했다고 발표했다. 이 치료물질은 안구 내 전방수가 유출되는 통로인 섬유주(trabecular meshwork)의 본래 기능을 증가시킴으로써 안구내압(intraocular pressure)를 낮춰 녹내장을 치료한다.

임상 3상은 이중 맹검으로 위약과 치료제가 무작위적으로 제공되도록 설계됐고 모집 대상은 개방각 녹내장 혹은 고안압증을 진단받은 질환 대상자 중 안구 내압이 24mmHg~34mmHg 범위로 측정되는 303명의 환자에게 시행됐다.

연구진은 3개월동안 트라보데노손 치료했을 때의 효과, 안전성, 내성에 대한 검증을 목표로 일차종결점은 위약 대비 유의미한 안구 내압 저하로 설정했다. 기간 동안 하루 4번(8am, 10am, 12pm, 4pm) 안구 내압을 측정했으며 총 실험 기간 중 14, 28, 42, 84일을 측정 시점으로 잡았다. 트라보데노손의 투여 용량은 3%/1000mcg, 4.5%/1500mcg, 6%/2000mcg 세 개의 군으로 나눠졌다.

실험 결과 6%/2000mcg 적용군이 14, 42, 84일 측정 시점에서 위약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결과를 보였다. 28일 측정 결과는 미세한 차이만이 나타났다. 일일 시간별 안구 내압 측정 결과에서는 위약이 기준점 대비 2.38mmHg 감소한 반면, 6% 적용군은 4.25mmHg 감소했다.

안전성과 내성은 위약과 차이가 미미하게 나타났다. 이는 트라보데노손이 특이적인 안전성을 가진 활성물질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한다. 치료제 관련 부작용으로는 안구 충혈이 보고됐으며 4명의 환자가 임상 시험을 중단했다.

데이비드 사우스웰(David P. Southwell) 이노텍 CEO는 “12개의 측정시점 중 모든 경우의 일차종결점을 만족시키지는 못했다. 그 결과의 원인은 오전 8시 측정 결과에서 위약효과가 기대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다만 61명의 6% 적용군 대상자가 62명의 위약 대상자보다 더 나은 통계적 균형을 나타내는 등의 몇 개의 이차종결점을 만족시켰으며 이는 의미 있는 결과라고 덧붙였다.

사우스웰은 “2017년은 트라보데노손 개발 프로그램에 아주 중요한 해이다. 위약 효과에 대한 이해를 위해 추가적 임상 분석 결과를 기다릴 것이며 이번 분기 이후 추가되는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치료제의 다음 단계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쟁사인 에어리 파마슈티컬(Aerie pharmaceutical)은 2016년 12월 미 FDA에 녹내장 치료제 '로프레사'의 NDA(New drug application)를 신청했다. 로프레사 역시 이노텍과 같은 섬유주를 타깃으로 하는 치료제다.

로프레사도 최초 임상 3상에서 높은 기준치로 인해 일차종결점을 도달하지 못해 좌절했다. 하지만 수정을 거쳐 시행한 추가 임상 3상을 통해 안압 저하 효과에 대한 긍정적인 결과를 얻었다. 에어리 파마슈티컬은 로프레사와 기존의 치료제인 라타노프로스트가 결합한 복합 치료제 록라탄(Roclatan)도 개발하고 있다.

오노약품은 프로스타글란딘 수용체 중 FP 수용체와 EP3 수용체에 동시 작용해서 안압을 떨어뜨리는 새로운 기전의 신규 물질 ‘ONO-9054’를 개발했다. 2016년 미국에서 녹내장 및 고안압증 대상으로 임상 2상을 종료하고 일본의 안과질환 전문 제약사 산텐 제약과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국내 한독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의 지원을 받아 새로운 기전을 가진 녹내장 치료 물질을 개발하고 있다. 기존의 치료제와 다른 새로운 기전을 가진 후보물질을 개발해 세포실험과 동물 실험을 통해 검증했다. 2016년 1월 미국 특허를 출원했으며 현재 스크리닝을 통해 최적화 후보물질을 선별하고 있다.

한편 녹내장은 안압의 상승으로 인해 혈액 공급 장애, 시신경 압박 등이 발생해 시신경 기능에 이상을 초래하는 질환이다. 각막의 후면과 홍채 전면이 이루는 각인 전방각 압박 여부에 따라 개방각 녹내장과 폐쇄각 녹내장으로 구별할 수 있다. 전방각이 눌리면 전방수 배출 통로가 막혀 안구 내압이 빠르게 상승한다. 증상으로는 시신경 손상으로 인한 시야 결손이 있으며 말기에는 시력 상실로 이어진다.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주목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