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

이경호 제약協 회장, 내달 퇴임..“새 리더십 필요”

기사입력 : 2017-01-12 16:06|수정 : 2017-01-12 16:11
페이스북으로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로 기사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

바이오스펙테이터 천승현 기자

임기 1년 남기고 사퇴 결정..제약협회 4번째 장수 회장 기록

이경호 한국제약협회 회장이 내달 퇴임을 결정했다. 회장 임기는 1년 남았지만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용퇴를 결정했다.

▲이경호 한국제약협회 회장

▲이경호 한국제약협회 회장

12일 이 회장은 서울 서초구 제약협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내달 정기총회를 마지막으로 (회장직을) 그만둔다”고 퇴임 의사를 밝혔다.

이 회장은 지난 2010년 7월 취임한 이후 2012년 재선임, 2014년 3연임에 이어 지난해 4연임이 결정되며 내년 2월 임기 만료 예정이었다.

이 회장은 “제약산업이 맞이한 새로운 환경에서 제약협회도 새로운 리더십도 필요하고, 이노베이션 차원에서 볼 때 한사람이 오래 있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퇴임 이유를 설명했다.

이경호 회장은 대통령비서실 보건복지비서관, 보건복지부 차관 등을 역임한 관료 출신으로 지난 2010년 6월 회장으로 선임됐다. 제약협회는 지난 2010년 6월부터 ‘상근회장제-이사장’ 체제로 운영 중이다.

이 회장은 72년 제약협회 역사상 4번째 장수 회장으로 기록된다. 지난 1945년 설립된 제약협회는 7대 전규방 회장이 최장 기간(1957년 10월~1967년 8월) 역임했고 이경호 회장을 포함해 18대 김정수 회장(8년 8개월), 8대 강중희 회장(8년 5개월) 등 4명만이 5년 이상 회장을 지냈다.

이 회장은 2010년 국내 제약업계가 혼란에 빠졌을 당시 긴급하게 투입된 구원투수다. 2010년 이 회장이 선임되기 직전 어준선 안국약품 회장이 제약협회장을 역임했다. 어 회장은 정부의 연이은 제약산업 규제 움직임에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며 자진 사퇴한 바 있다.

이 회장은 지난 6년 6개월 동안 혼란스러운 업계 분위기를 추스리고, 국내 제약산업에 대한 불신을 해소하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회장은 “공무원 시절부터 애정을 가졌던 제약산업에서 일했다는 점에서 보람된 6년이었다. 국내 제약산업은 혼란스러운 시기를 보냈고 괄목할만한 발전을 이뤄냈다. 한국제약산업이 앞으로도 더 성장할 것으로 믿는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주목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