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탐방

'반년만에 인간항체 발굴, LO까지' Y바이오로직스 역량 유료

기사입력 : 2016-12-06 10:22|수정 : 2017-02-04 10:54
페이스북으로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로 기사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박영우 와이바이로직스 대표 "인간 이중항체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Better PD-1, PD-L1 프랜차이즈' 구축 목표"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 대표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 대표

'키투르다, 옵디보, 테센트릭.'

이들 치료제들은 현재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의약품들이다. 다국적 제약사들의 부러움과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시장에서 가장 핫 한 면역 항암제. 암세포가 면역체계 감시망을 회피하는 면역관문 분자인 PD-1, PD-L1을 억제해 면역세포의 공격을 활성화하는 면역관문 억제제(ICI, Immune checkpoint inhibitor)다. 제약전문기관인 퍼스트워드파마에 따르면 이들 의약품은 2020면에 세계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치료제가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 뿐만 아니다. 현재 면역관문 억제제는 무서운 기세로 20여종의 암종에서 임상진행 중이며, 표적치료제, 항체치료제, 항암바이러스, 암백신, 세포치료제를 포함한 항암치료에서 면역관문 억제제와의 병용투여는 피할 수 없는 선택이 되었다.

그런데 국내에서 6개월 만에 PD-1, PD-L1 인간항체를 자체 발굴해 안국, 녹십자 목암연구소에 기술이전에 성공해 주목을 받는 회사가 있다. 항체가 가진 Y자 모양에 착안한 ‘Y-Biologics(와이바이오로직스)’로 올해 7월 항체전문 바이오벤처인 ANRT에서 사명을 바꾸면서 면역항암제 개발에 가속도를 붙이고 있다. 그렇지만 이미 FDA 임상3상에 들어간 면역관문 억제제 파이프라인만 80건으로, 회사의 이러한 시도는 어떤 의미가 있을까?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 대표는 “향후 10년 간은 면역관문 억제제의 병용투여는 필수적이지만 다국적 제약사에 의존할 수 밖에 없는 구조이기에, 약 값만 1년에 1억 5000만원으로 환자 부담이 너무 크다. 우리가 발굴한 동등한 효능을 가진 항체를 단 시간 내에 상용화하여 국내부터 보급할 것"이라며, ”PD-1, PD-L1을 타깃으로 '6개월'이라는 아주 짧은 기간 내에 기존 약과 동등한 효능을 가진 인간항체 후보물질을 발굴해 기술이전에 성공했다. 이는 회사가 가진 글로벌 수준의 항체발굴 기술력을 단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첫 번째 시도”라고 말했다.

현재 제약시장은 항체신약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이러한 추세에 합류하기 위해 최근 유한양행과 차바이오텍도 면역항암제 개발을 위해 미국 항체전문 바이오텍인 소렌토와 손을 잡았다. 그러나 향후 사업화 과정에서 항체기반 기술이 있는 회사에 권리가 치중될 수 밖에 없다.

이에 와이바이오로직스는 긴밀한 국내 바이오 연결망을 바탕으로 활발한 공동연구를 진행해 '소렌토 같은 역할'을 ...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주목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