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피니언

흔적없이 사라진 1조 Deal, 한미 'HM95573'의 가치는? 유료

기사입력 : 2016-12-13 14:17|수정 : 2016-12-17 09:43
페이스북으로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로 기사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제넨텍에 1조에 기술수출한 HM95573의 글로벌학회 발표포스터 분석...임상데이터부터 작용기전, 고형암, 병용투여 가능성까지

한미약품에게 2016년은 ‘고난의 해’로 기록될 것이다. 지난 9월30일 베링거인겔하임으로부터 올무티닙의 권리가 반환됐다는 늑장공시가 나가면서 일이 다 꼬여버렸다. 비공개정보를 이용한 불공정거래 혐의로 임직원들이 구속되는 등 기업 신뢰도에 치명상을 입었고, 최근에는 얀센에 수출한 당뇨/비만치료제에 대한 임상이 일시 유예되면서 또 한차례 소용돌이에 휘말렸다.

그런데 말이다. 베링거인겔하임으로부터 올무티닙의 권리가 반환되기 전날, 즉 9월29일 오후 이른바 '악재 물타기'로 사용됐다고 의심받고 있는 그 1조원짜리 계약은 그렇게 별 의미가 없는 기술이전이었을까. 지금은 그 흔적조차 찾기 어려운 한미약품의 항암제 파이프라인 ‘HM95573’은 정말 악재를 막기 위해 사용할 총알받이에 불과했던 것일까.

일단 계약규모만 봐도 그렇게 보이지는 않는다. 한미약품은 이 항암제를 기술수출, 제넨텍으로부터 계약금 8000만달러(약 900억원)와 임상개발 등과 관련된 단계별 마일스톤으로 8억 3000만달러(약 9100억원)을 받는 총 1조원 규모의 계약을 맺었다. 이후 상업화에 성공할 경우 판매에 따른 10% 이상의 로열티를 받는다. 한편, 제넨텍은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 HM95573의 개발 및 상업화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갖게 됐다.

제넨텍이 어떤 회사인가. 세계 최대의 바이오텍으로 로슈의 핵심 자회사다. 제넨텍은 허셉틴, 리툭산, 아바스틴, 타세바 등 수많은 블록버스터 항암제를 배출한 회사로 현재 25개 항암 파이프라인을 확보하고 있다. 그 중 항체 관련은 12개, 표적항암제는 13개다.

글로벌 항암제 개발 회사로 손꼽히는 제넨텍이 한미약품의 HM95573에 주목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먼저 HM95573이 ‘차세대 RAF 억제제’로서 가지는 높은 가능성 때문이다. 로슈는 1세대 RAF 억제제인 젤보라프(베무라페닙)로 흑색종 환자를 적응증으로 2011년 가장 먼저 FDA 승인을 받은 회사이기 때문에 RAF 억제제 대해 잘 이해하고 있는 회사다. 이후 제넨텍은 3개의 젤보라프 추가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제넨텍에게 아쉬운 점은 RAF 저해제 첫 제품인 ‘젤보라프’의 매출액이 2013년 이후 감소하면서 평균 연 2억 달러로 당초 예상보다 부진하다는 것. 또한 2013년 출시된 후속 치료제 GSK 타핀라(다브라페닙)가 젤보라프 매출을 빠르게 추격하면서, 일각에서는 타핀라가 향후 흑색종 시장에서 우위를 차지할 것이라는 예상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제넨텍의 눈에 한미약품의 HM95573이 들어온 것이다. HM95573은 작용기전 면에서 1세대 RAF 억제제와 상당한 차별성을 가진다. 이에 근거해 기존 치료제가 RAF 변이가 가장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흑색종 환자를 대상으로 했다면, HM95573은 다양한 고형암에 대해 치료 가능성을 갖고 있다. 현재 대장암, 폐암, 갑상선암, 췌장암 등을 포함한 총 180명 환자를 대상으로 한미가 주도적으로 글로벌 임상1상을 진행하는 것도 이 같은 가능성 때문이다.

그렇다면 HM95573이 차세대 RAF억제제의 가능성을 가질 수 있는 근거는 무엇일까? 이를 알아보기 위해 한미가 올해 6월 시카고에서 열린 2016 ASCO에서 발표한 국내 임상1상 결과와 이번달 초 독일에서 개최된 28회 유럽암학회(EORTC)에서 발표한 포스터 데이터를 분석해 봤다. 자세한 데이터 결과를 말하기 이전에 먼저 제넨텍을 포함한 릴리, 다케다, 노바...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주목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