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책

유전자 가위·유전체 빅데이터 '10대 미래유망기술' 선정

기사입력 : 2016-12-27 11:41|수정 : 2016-12-27 11:41
페이스북으로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로 기사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논문 분석·전문가 인터뷰 등 통해 제시

유전자가위 치료.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 후성유전학적 발생·분화 조절기술, 순환 종양 세포 DNA 탐지 기술 등..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2017 바이오 헬스 이슈를 선도하는 10대 미래유망기술'을 27일 발표했다. 연구원은 바이오 관련 뉴스, 논문 키워드 분석, 분야별 전문가 인터뷰와 설문조사 등을 통해 미래유망기술을 선정했다.

먼저 유전자 가위를 이용해 세포 내 유전자를 편집해 질병을 치료하는 기술, 질병의 예방·치료를 위해 임상·유전체 정보를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빅데이터 기술’, 개인 유전체에 맞춰 치료제를 개발하는 ‘단일 세포 유전체 분석기술’,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분석기술을 이용해 감염병 확산을 예측할 수 있는 ‘역학정보 분석기술’, 모바일 기기로 질병을 진단하는 기술, 웨어러블 기기를 통한 건강관리 기술 등이 10대 기술에 올랐다.

또한 암 환자의 말초 혈액 안에서 암세포 등을 탐지하는 ‘순환 종양 세포 DNA 탐지기술’을 비롯해 혈액 채취 없이 혈당을 연속적으로 측정하는 ‘연속식 혈당측정기술’ △세포의 체외조작 없이 생체 내에서 직접교차분화를 유도하는 ‘생체 내 직접교차분화기술’ △후성유전학적 방법으로 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 ‘후성유전학적 발생·분화 조절기술' 등도 선정됐다.

김흥열 생명연 국가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장은 “이번 바이오헬스 이슈 중심의 미래유망기술 도출은 조만간 우리가 직면하게 될 바이오경제시대와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하기 위해 우리가 확보해야할 경쟁력에 대한 연구개발 주제를 제안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주목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