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피니언

경구용 콜레라백신 '유비콜', 공공+일반시장 가능성 유료

기사입력 : 2017-01-11 13:21|수정 : 2017-01-14 10:20
페이스북으로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로 기사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

J. Ryang 객원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J약사의 시장탐구㉗]유바이오로직스를 통해 본 콜레라 백신시장

‘유바이오로직스’가 정유년 1호로, 예정대로라면 1월 24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하게 된다. 총 공모 주식 수 2423만1986주와 희망공모가밴드 6000~6800원을 적용하면 1450억~1650억원의 시가총액 수준이다.

유바이오로직스는 2010년 세워진 감염병 예방백신 전문기업으로, 해당 분야에서는 기술특례상장 승인을 받아 코스닥시장에 진입하는 최초의 기업이 된다. 유바이오로직스의 현재까지의 가시적 성과는 경구용 콜레라 백신 ‘유비콜’의 출시다. 유바이오로직스의 콜레라백신 유비콜은 국제백신연구소(IVI, International Vaccine Institute)로부터 기술이전을 받아 개발이 진행되었는데, 이는 공공시장에서의 콜레라 백신인 샨콜(Shancol, Shantabiotec)과 여행객을 대상으로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듀코랄(Dukoral, Valneva)에 이어 개발된 세 번째 경구용 백신제제이다.

유비콜, 공공시장에서의 가능성

유비콜은 샨콜과 같이 국제백신연구소로부터 기술이전을 받아 개발된 제품이다. 국제백신연구소는 한국이 유치한 세계 최초의 정부간 국제기구이자 비영리 단체로, 국가와 재단의 도움을 받아 공공의 목적을 위해 백신을 개발하고 보급하는데 힘쓰고 있다. 인도의 샨타바이오테크닉스가 국제백신연구소로부터 먼저 기술이전을 받아 샨콜을 개발했지만, 여러 면에서 후발주자인 유비콜이 이를 뛰어넘는 장점을 갖는다.

공공시장에 백신을 보급하는 데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비용효율성과 비축성이다. 이들이 중요한 이유는 콜레라가 발생하는 지역의 대부분이 상하수도가 발달하지 못한 후진국이나 개발도상국이라는 점과, 특히 이런 나라에서 지진이나 홍수 등의 대형재난과 맞물려 콜레라가 창궐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비용효율성은 당위적 요소이고, 갑자기 많은 물량이 보급되어야 하는 상황에 대해 비축분이 충분해야 한다는 것 또한 크게 중요한 요소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비용효율성에 있어서 가격에 대해 먼저 말해보면, 샨콜은 $1.85/dose정도로 공급이 되는 반면 유비콜은 $1.7/dose, 유비콜플러스(플라스틱포장)는 $1.2/dose의 가격으로 유비콜플러스 기준 샨콜의 3분의2 가격으로 공급이 가능하다. 또한 유비콜은 샨콜보다 높은 항체양전율(백신을 맞고 항체가 생성되는 비율)이 검증되어 효과적인 측면에서도 뛰어나다.

생산성에 있어서 유바이오로직스는 높은 생산CAPA(2,500만 dose/year)를 갖고 있어 경쟁사(250만 dose/year)를 10배이상 압도한다. 이는...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주목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