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피니언

한미 전격공개 '펜탐바디', 어떤 이중항체 플랫폼? 유료

기사입력 : 2017-01-12 14:31|수정 : 2017-02-04 10:51
페이스북으로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로 기사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암세포로 면역세포 모이게 유도..."PD-1, CD3 포함한 항암파이프라인"

이관순 한미약품 사장이 12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바이오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차세대 이중항체 플랫폼기술을 전격 공개해 업계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번에 공개한 펜탐바디(PANTAMBODY)기술은 국내가 아닌 북경한미약품에서 개발중인 혁신신약으로 이를 활용한 암, 자가면역질환 파이프라인도 활발히 연구∙개발중이다.

특히 이번 한미약품 파이프라인 공개를 주목해야 되는 이유는 '신약연구의 확장성'이다. 그동안 한미약품이 주목받았던 비만, 당뇨에서 약효지속 기반기술 랩스커버리(LAPSCOVERY)와 제넨텍에 수출한 저분자 표적항암제를 고려해보면, 한미약품의 이번 발표는 앞으로 더 다양한 영역에서 혁신신약을 발굴, 개발하겠다는 의지를 엿볼 수 있다. 그렇다면 한미약품이 JP모건에서 공개한 펜탐바디는 어떤 이중항체 플랫폼일까? 또 회사는 이를 통해 어떤 물질을 겨냥할까? 이날 한미약품이 JP모건에서 발표한 자료를 분석해봤다.

이중항체, 펜탐바디(PANTAMBODY) 플랫폼기술이란?

차세대 이중항체플랫폼인 펜탐바디의 핵심은 '면역세포(PENTANBODY) + 새로운 암세포 항원(Novel target)'을 동시에 겨냥하는 것이다.

항체는 특정항원에 결합해 질환과 관련된 신호전달을 막는 원리로, 이중항체는 두개의 항원을 동시에 인식해 결합하는 물질이다. 한미의 펜탐바디는 항체의 두팔이 각각 다른 항원을 잡는 형태다.

한미가 공개한 신약후보는 면역세포 중 공격력이 가장 우수하다고 알려진 T세포의 활성을 억제하는 PD-1에 결합하는 부위를 포함한 이중항체다. 그러면 이중항체로 T세포와 암항원을 동시에 겨냥해 어떤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까?

이중항체로 T세포를 암세포로 모이게(recruiting) 함으로써 암을 공격할 수 있는 것이다. 이는 T세포에 암세포를 공격하는 수용체(CAR, chimeric antigen receptor)를 삽입하는 CAR-T와 기전면에서 상당한 유사점을 갖는다. 반면 환자 T세포를 꺼내 유전자 조작을 해야 되는 CAR-T요법과 비교하면 더 용이하며 가격면에서도 이점이 있다. 추가적으로 CAR-T 요법에서 신호증폭분자 삽입으로 야기되는 가장 큰 문제인 심각한 독성문제(cytokine syndrome)도 해결할 수 있다.

한미는 펜탐바디가 가진 세가지 차별성을 꼽았다. 첫째 면역세포를 암세포로 모이게 해 치료효과를 높일 수 있다. 둘째 자연적인 IgG-유사(natural IgG-like) 이중항체구조로 약물로써 면역원성이 작다는 것, 그리고 마지막으...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주목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