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

아이오니스, RNA 당뇨치료제 임상2상 결과발표

기사입력 : 2017-01-05 13:20|수정 : 2017-01-05 13:25
페이스북으로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로 기사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글루카곤 수용체 겨냥한 안티센스..."유의미하게 혈당수치 내리면서, 부작용은 거의 없어"

글로벌 RNA기반 치료제 선두주자인 아이오니스가 자체 파이프라인 개발에 속도를 내고있다. 지난달 척수성 근위축증(SMA, spinal muscular atrophy) 치료제의 FDA 승인에 이어 회사는 4일 당뇨병 치료제인 IONIS-GCGR Rx의 긍정적 임상2상 결과를 발표했다.

임상2상은 79명의 제2형 당뇨병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1차 충족점으로 혈액내 혈당농도를 알 수 있는 당화혈색소(HbA1c)를 측정했다. HnA1c는 가장 일반적으로 쓰이는 기준점으로 헤모글로빈이 포도당과 결합한 형태를 측정하는 값으로 당뇨병 환자에서 높은 수치를 가진다.

임상2상 결과 IONIS-GCGR Rx50mg투여군과 75mg투여군에서 각각 HbA1c수치가 0.7% (p<0.05), 1.4%(p<0.001) 유의미하게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 전체 환자군의 평균 HbA1c 수치는 8.8%다. 또한, IONIS-GCGR Rx투약군에서 혈당을 낮추는 인슐린 분비를 촉진하는 GLP-1가 증가했다는 설명으로 유의미한 지방, 혈압, 체중변화는 없었다. 주목할만한 점은 큰 부작용이 없었다는 것. 가장 흔한 부작용으로 주입부위에 생긴 면연반응(4.4%)이 나타났다.

IONIS-GCGRRx는 2+ 안티센스 치료제로 인슐린 작용을 억제하고 간에서 포도당 생산을 촉진하는 글루카곤 수용체(GCGR) 발현을 유전자 수준에서 억제하는 원리다.

Robert Henry, M.D는 "글루카곤 수용체를 타깃하는 안전하고 효율적인 약물개발은 많은 제2형 당뇨병 환자에게 사용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제2형 당뇨병이 악화될수록 글루카곤이 더 문제가 된다"라며 "투약 후 환자들에서 HbA1c감소가 안정적으로 유지되었으며, 큰 부작용이 없다는 것이 기존약과 차별화되는 점이다"라고 전했다.

국내에서는 올리패스가 자체 RNA기술 플랫폼을 이용해 PTP1B을 타깃하는 안티센스 올리고뉴클레오티드(ASO)를 개발중에 있다.

한편, 당뇨병 시장이 큰 만큼 많은 국내제약사가 당뇨병 치료제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현재 당뇨병 치료제 트렌드는 약효지속성 GLP-1 유사체 계열 주사제와 인슐린 주사개발에 발맞춰 한미, 펩트론 지속형 당뇨병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부광약품이 멜리어사와 공동개발하는 MLR-1023는 인슐린 세포신호전달에 관여하는 린 카이네이즈를 선택적으로 활성화시키는 새로운 작용기전으로 글로벌 임상2상 IND filing을 한 상태다. 케어젠은 펩타이드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인슐린 수용체의 민감성을 늘리는 경구제, 주사제 당뇨병 신약을 개발 중이다.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주목기사